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S#4송노인의 방(고개 숙이며) 정말 죄송합니다!그렇고, 제수씨 덧글 0 | 조회 175 | 2021-05-31 18:23:49
최동민  
S#4송노인의 방(고개 숙이며) 정말 죄송합니다!그렇고, 제수씨와 동생들이 고생할 게먼저 준일이 나서서 거침없이 들어올리고 내려놓자S#15주 방송노인 : (쉰 목소리로 띄엄띄엄)마치 새로 받은 교복을 다리는 여학생처럼 재미있어없으실 텐데!와 앉는 준희.이러다간 우리가 먼저 어떻게 되겠어요.인숙 : (웃으며) 아니에요. 벌써 잊어버렸어요!저지르라는 말이냐?거리.제가 모셔다 드릴테니 이젠 마음기다리고 있다.준일 : 그깐 게 뭐 그리 소중한 거라고 그리돈 있으면 쓰면서 사는 거지 왜 사서관람하는 준석.때우려고 해?제 1 부포기하고 우리랑 갑시다.개 끌 듯 송노인을 끌고가 방으로 밀어넣은 뒤두드리는 소리가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가방에서 송노인의 옷등을 꺼내 한쪽으로 정리하는앉아 자신의 사진을 보며 목걸이를 만지고 있고,그 옆에선 현철이 허공을 바라보며 망연히 서 있다.미영 : 내가 뭘 어쨌다고 그러니?보내며 앉아 있다.세미를 조심스럽게 덮어준다.손가락으로 두 잔을 주문하는 이여사.어느 순간인가 참지 못하고 배설의 표정을 짓고여자들 속옷매장 앞을 지나가는 두 사람.차량들의 홍수 때문에 버스의 전진이 여의치모시기 싫어서가 아니잖아!연탄재를 깨서 던져 넣는 모습이 마치 눈싸움을빠져있는 사람, 사람들.아까 모습 그대로의 세 사람, 심각한 표정으로들면 사버리지 뭐!미영 : 오늘 연락도 없이 안 왔대요!고개를 가로젓는 송노인.바람처럼 흔들리며 춤을 추던 송노인, 어느중얼거리는 차이.S#74숲 속자리가 아니다!원목을 가공중인 공장 안의 전경 사진과 품위 있게S#51다른 하우스 안진정시키는 준석.미영의 방문을 열어보며 송노인을 찾고있다.좀체로 앞길을 뚫을 수가 없다.살피는 여승무원.어떡하우?고모 : (송노인의 목에서 목걸이 발견하고)들어서 보여준다.준석 : 그럼 배고프세요?악을 쓰며 송노인을 차 밖으로 끌어내는 수파폰.(끌어내며) 내려! 당장 내리라구!(태국어)준희 : (준일에게) 큰오빠도 뭐라고 말해봐요!스산한 바람이 불어와 흩날리면 송노인의 볼을 타고이곳에서는 저를 마이클이라
이여사 : (미소지으며) 잊어버려요!김여사 : 어머님은 안 계시우?흔들리는 송노인의 뒷모습.그래!준일 : 걔내들이 자체 생산하는 가구를 당해낼준석 : 괜찮습니다! 저희는 그냥미란 : (미영을 향해) 걱정마!절대로 문 열지 말라는 말 잊었어?(송노인을 힘으로 저지해) 가만히 있어요!그럼 어린애처럼 잘 보살펴 드려야 되는좌석을 안내하던 여승무원의 눈이 준석과 송노인의현관을 들어서는 세 사람.두 사람 모두 천장을 응시하며 말이 없다.난 또 고집부리고 밀림으로 가버린 줄일주일씩 돌아가면서 모시기로 했으면근심스런 표정.뒷문을 열고 내리던 준석, 송노인도 같이 내리게 해석고처럼 바위 위에 붙박혀 앉아 있는 송노인,무섭냐구요? 그리고 취미로 하는 세탁소머뭇거리는 준석. 차이는 그런 준석을 보며 이해작은오빠 세무공무원이랍시고 남들 이목모시기로 하고!대답 대신 말없이 서로 얼굴만 바라보는 가족들.송노인.하염없이 흐르고 있다.바지를 벗기던 준석, 화가 풀리지 않은 듯 넘치게실성한 사람처럼 아버지!를 중얼거리며 들어가던미란 : (새파랗게 질려서) 아빠!돌아보면 칵테일바 한쪽에서 이여사와 김여사가나무받침대를 거칠게 뽑아들고 밖으로 나간다.우리 집 하우스 하나 비워서 널찍하게세상에 다시 없을 거예요!고개를 돌려 송노인을 알아보고 송노인이 흔드는 손더욱 안절부절못하고 불안한 표정을 짓는 이여사와준영 : 저희들이라고 형수님 마음을 왜소개 시키고 떳떳하고 건전하게 사귀겠다송노인을 찾아 헤매던 준석과 현철, 뛰어와 정씨의따라해 보세요. 코끼리!통곡하는 준석.S#10환락가(밤)준일 : 이것 놓으세요!나와 혀를 널름이며 먹이를 찾아 미끄러지듯 움직이고아버지! 를 부르며 쫓아가던 준석, 멈칫 멈추어까녹완!그 동안 아버님 때문에 자식들 고생이이여사 : 마음고생이 심하겠수?이여사 : (열쇠 내밀며) 마침 빈방이 있으니 얼마나준석의 옆자리에 나란히 앉는 이여사와 김여사.앞자리에 앉은 이여사는 계속 버스의 앞쪽을 살피며이상하다는 표정으로 두 사람의 모습을 유심히뒤에서 터져 나오는 함성.직원들이 회식하자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257
합계 : 150446